[전문] 광복회 비판한 원희룡 지사의 75주년 광복절 경축사
[전문] 광복회 비판한 원희룡 지사의 75주년 광복절 경축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8.15 14:4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준비해뒀던 경축사를 대신하고 발언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Newsjeju
▲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준비해뒀던 경축사를 대신하고 발언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Newsjeju

경축사에 앞서 분명히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김원웅 광복회장님. 우리 국민의 대다수와 제주도민들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매우 치우친 역사관이 들어가 있는 이야기를 기념사라고 광복회 제주지부장(김률근)에게 대독하게 만든 이 처사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제주도지사로서 내용에 결코 동의할 수 없음을 밝힌다.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분들 진심으로 존경하고, 그 분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저희의 평생 후손 대대로 최선을 다할거다. 하지만 태어나보니 일본 식민지였고, 거기에서 일본 식민지의 신민으로 살아가면서 선택할 수 없는 인생을 살았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

비록 모두가 독립운동에 나서진 못했지만 식민지 백성으로 살았다는 것이 죄는 아니다. 앞잡이들은 단죄를 받아야겠죠. 하지만 인간은 한계가 있는 것이고 특히 역사 앞에서 나라를 잃은 주권 없는 백성은 한 없이 연약하기만 하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공과 과를 함께 보는 것이다. 

3년의 해방정국을 거쳐서 김일성 공산군대가 대한민국을 공산화 시키려고 왔을 때 목숨걸고 나라를 지켰던 군인과 국민들이 있다. 그 분들 중에는 일본 군대에 복무했던 분들도 있다. 하지만 한국전쟁에서 나라를 지킨 그 공을 우리가 보면서 역사 앞에서 공과 과를 겸허하게 우리가 보는 것이다. 그 후로 세계 최 후진국에서 가난한 나라에서 경제성장을 이루기 위해서 많은 노력이 있었다. 또 민주화를 위한 많은 희생도 있었다. 오늘의 선진 대한민국을 만든 데에는 많은 분들의 공이 있었고, 과도 있었다.

지금 75주년을 맞은 이 때에 역사의 한 시기에 이 편 저 편을 나눠서 하나만이 옳고 나머지는 모두 단죄받아야 되는 그러한 시각으로 역사를 조각내고 국민을 다시 편가르기 하는 그런 시각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 앞으로 이런 식의 기념사를 또 보낸다면 저희는 광복절 경축식에 모든 계획과 행정집행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 특정 정치 견해의 집회가 아니다. 

바로 이 75년 과거의 역사의 아픔을 우리가 서로 보듬고 현재의 갈등을 통합하고 미래를 위해서 새로운 활력을 내야 될 광복절이 되기를 진심으로 열망한다. 감사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총각 2020-08-16 09:38:42 IP 175.205
김원웅 이자는 스스로 박정희가 만든 공화당에 들어갔고, 전두환이 만든 민정당에서 당직자로 일했다, 게다가 한나라당으로 국회의원 출마하여 당선된 자이다. 그렇다면 김원웅이는 독재 부역자가 된다. 그 뿐만 아니라 김원웅의 애비 김근수는 이승만 정권하에서 국방부차관 보좌관, 충남도지사 직무대행 서리 를 맡는 등 이승만 정권의 협력자이다. 그렇다면 김원웅이 애비 김근수는 친일파이자 독재자의 부역자가 되는 것이다.

멕사이브 2020-08-15 17:36:24 IP 59.10
원지사님~!!!
존경합니다~~~!!!!!

김광복 2020-08-15 15:54:07 IP 211.36
원희룡지사님! 당신의 말은 일견 타당한것 같으나 모순덩어리 입니다. 친일한 사람을 벌주자는게 아이라 합당한 평가를 하다는것인데...그게 왜 민족을 분열시키은 것인가요? 제대로 된 역사 인식을 가지시시를 바랍니다. 독립유공자들 그만 애태우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