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특위, 국회 올라가 면세점 특허 철회 요구
코로나특위, 국회 올라가 면세점 특허 철회 요구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8.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획재정위 윤후덕 위원장과 우원식 기획재정위원, 주태현 관세정책관과 면담 가져
▲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의 강성민 위원장과 박호형 의원이 20일 국회로 올라가 국회 관계자들과 만난 자라이세ㅓ 제주지역 면세점 신규 특허 허용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Newsjeju
▲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의 강성민 위원장과 박호형 의원이 20일 국회로 올라가 국회 관계자들과 만난 자라이세ㅓ 제주지역 면세점 신규 특허 허용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는 제주지역 면세점 신규 특허 허용과 관련해 정부 기관과 논의하고자 20일 오전 국회로 상경했다.

코로나특위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윤후덕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지냈던 우원식 기획재정위원을 차례로 만나 대기업 면세점 신규 특허 철회 촉구 건의문을 전달하고, 제주의 경제 상황을 설파하면서 신규 특허 철회를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히 강성민 위원장은 "제주에선 기획재정부에 지역토산품 판매제한 등의 전제조건을 제안한 바가 없고, 실효성 또한 없기 때문에 이번 면세점 신규 특허는 제주경제의 근간을 흔들 수 있음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에 윤후덕 위원장은 기획재정부의 주태현 관세정책관과 배석한 자리에서 "여당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보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이에 역행하는 조치를 취한 건 이해할 수 없다"면서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위원장은 윤 위원장이 "책임있는 조치가 이뤄지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발언한 것을 전해 왔다.

이러한 윤 위원장의 발언에 주태현 관세정책관은 "관세청과 실무협의 한 후 제주도정과 제주도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국회 상경엔 강성민 위원장과 박호형 의원이 함께했으며, 강성민 위원장은 "대기업 면세점 신규 특허 허용에 대한 도민들의 뜻을 있는 그대로 전달했다"며 "앞으로 신규 특허 철회가 관철될 수 있도록 여러 방법을 강구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