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숙 "원희룡, 김상협 예정자에 일감 몰아줘"
강민숙 "원희룡, 김상협 예정자에 일감 몰아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8.21 15: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연구원장으로 예정된 김상협 예정자
'우리들의 미래' 용역업체 대표 시절, 제주테크노파크 통해 3억 5000만 원 지원받아
▲ 강민숙 제주도의원은 과거 원희룡 도정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가 대표로 있던 단체에 3억 5000만 원에 달하는 연구용역 일감을 몰아줬다고 비판했다. ©Newsjeju
▲ 강민숙 제주도의원은 과거 원희룡 도정이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가 대표로 있던 단체에 3억 5000만 원에 달하는 연구용역 일감을 몰아줬다고 비판했다. ©Newsjeju

원희룡 제주도정이 과거 김상협(57) 제주연권장 예정자가 대표로 있던 단체에 일감을 몰아주기 했다는 의혹이 21일 제기됐다.

강민숙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원희룡 도정이 제주테크노파크 등 출자출연기관을 통해 김상협 예정자가 과거 대표로 있던 '우리들의 미래'라는 단체에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3억 5000만 원 상당의 학술용역을 맡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역시 이날 같은 내용으로 공동 보도자료를 냈다. 강민숙 의원과 제주주민자치연대에 따르면, '우리들의 미래'라는 단체가 그간 수주한 연구용역 4건이다. 총 연구용역비는 3억 550여만 원이다.

4건 중 3건은 제주테크노파크로부터, 나머지 한 건은 제주에너지공사로부터 따냈다.

강민숙 의원은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에너지공사가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제주에너지공사만 용역 선정 과정에 심사를 진행했을 뿐 제주테크노파크 측에선 용역 선정 과정에서의 심사내용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제주도정이 주도해 출범시킨 '그린빅뱅위원회'에 참여했던 김상협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조직에 여러 건의 용역을 맡긴 건, 관력 관계를 이용한 특혜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원희룡 지사에게 용역 발주 과정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강 의원은 용역 금액이 너무 과다할 뿐만 아니라 부실 용역이라고 질타했다.

강 의원은 "김상협 예정자가 직접 연구책임자로 수행한 '제주 CFI 실현을 위한 추진전략 연구' 용역 결과물을 보면 내용은 없고 정책 제안 수준이 대부분이고, '글로벌 에코플랫폼 지역확산 연구'는 용역기간이 4개월에 불과한데도 용역비가 1억 6900만 원이나 투입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용역보고서 내용 중 해외사례 조사도 직접 해외를 다녀온 게 아니라 문헌조사로 채워져 있어 용역금액이 어떻게 이런 수준으로 산정됐는지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용역 추진 과정과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선 청문회 과정에서 꼼꼼히 따져보겠다"고 했으며, 제주주민자치연대는 "MB 정부 시절 4대강 사업을 인연으로 맺은 원희룡 지사가 일감을 몰아준 셈"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오는 8월 26일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인수위원회 2020-08-23 09:47:58 IP 175.207
2년후에 제주도백을 바꾸고나서 인수위원회를 통해서 모든것을 정리하고 고발할거는고발하면 됩니다. 지금원도정에서는 아무리 떠들어봐야 소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