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 김상협 예정자, 임명 강행 안돼"
"부적격 김상협 예정자, 임명 강행 안돼"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8.2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 성명 "원희룡 도지사, 제주연구원장 예정자 지명 철회해야"
▲  ©Newsjeju

제11대 제주연구원장으로 내정된 김상협 예정자의 인사청문회 결과가 '부격적'으로 나온 가운데,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명을 철회하고 재공모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27일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원희룡 지사는 최근 김성언 정무부지사, 김태엽 서귀포시장 등 제주도의회의 '부적격' 의견에도 임명을 강행해 '내 맘대로 인사'의 백미를 보여줬다"며 "다시 김상협 내정자의 부적격 인사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제주도민들을 또 다시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 지사는 김상협 예정자에 대한 제주도의회 청문회 결과대로 제주연구원장에 대한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적재적소의 원칙을 세워서 제대로 된 인사가 제주연구원장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제주도의회는 지난 26일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결과는 '부적격' 판단이다. 

도의회는 김 내정자가 대표로 있던 '우리들의 미래'에서 수주한 용역이 학술용역심의를 거치지 않고 도내 유관기관을 통해 공공기관 대행 사업비로 추진하는 등 적법하지 못한 절차로 사업을 따낸 사안 등을 꼬집었다. 

또한 원희룡 지사와의 밀접한 관계에 있어 지방연구원법 제12조에 따른 지방연구원의 독립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됐다. 특히 원희룡 지사와의 정치적 견해를 같이하는 부분이 워낙 많아 연구원에서 수행해야 할 과제들이 편향될 위험성을 제기했다.

이를 두고 제주주민자치연대 측은 "김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사)우리들의미래가 2015년 이후 제주도에서 4건의 용역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학술용역심의를 거치지 않고 에너지공사와 테크노파크 등을 통해서 3억5500여만의 용역을 맡긴 것은 상식의 수준에서는 특혜나 다름없다"고 했다.

또 "청문회 과정을 지켜본 결과 김 예정자는 제주연구원의 기본적인 업무나 역할에 대해서도 이해도가 부족하고 제주사회에 대한 이해도 역시 떨어진다"며 "'제주연구원의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도의회 청문결과에 동의 한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주민자치연대는 "원희룡 도지사는 이제 더 이상 인사청문회가 그냥 '쇼' 혹은 '형식적인 통과 의례'로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원 지사와 김상협 예정자의 사사로운 관계는 사적 관계에서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