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 23번째 확진자 퇴원···43일 만
제주도 코로나 23번째 확진자 퇴원···43일 만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8.2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이상 간격 검사서 연속 2회 음성…유증상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충족
제주지역 여섯 번째 코로나19 확진자(30, 미국 남성)가 퇴원했다. 이로써 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인 도내 확진자는 총 7명이다. (사진: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

제주도내 코로나 23번째 확진자가 퇴원했다. 입원치료 43일만이다. 

28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도내 23번째 확진자 A씨가 퇴원절차를 밟았다.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와 접족했던 A씨는 지난 7월1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A씨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유증상 확진환자 격리해제 기준'에 따라 지난 27일과 28일 동안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인돼 퇴원이 결정됐다. 

입원치료 43일은 도내 확진자 중 세 번째 장기 입원이다. 가장 오랫동안 입원한 도내 환자는 1번째 확진자로, 74일 간 치료를 받아왔다. 두 번째는 5번째 확진자로 56일 동안 입원치료를 받았다. 

이날 23번째 확진자 퇴원으로 제주지역에서 격리치료를 받는 확진자는 총 10명이다. 세부적으로는 27·28·29·30·31·33·34·35·36·37번 확진자다. 이중 제주 27번~35번 확진자는 제주대학교병원에, 36번과 37번 확진자는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에서 각각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