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귀갓길 여성 살해 혐의 20대 남성 '구속'
제주 귀갓길 여성 살해 혐의 20대 남성 '구속'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9.0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공항으로 가는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30대 후반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국제공항으로 가는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30대 후반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르바이트 후 귀가하는 여성을 살해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 후 송치할 계획이다. 

3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은 '강도 살인'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강모(29. 남)씨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씨는 올해 8월30일 오후 6시50분쯤 제주오일시장 후문 방향에서 공항으로 향하는 이면도로 인근 밭에서 A씨(39. 여)를 살해 했다. 또 A씨의 신용카드와 현금 1만원을 훔친 혐의도 추가로 받고 있다. 

숨진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마친 후 연락이 두절됐다. 가족들은 31일 밤 0시37분쯤 경찰에 미귀가자 신고를 했다. 

강씨에 의해 숨진 A씨는 인근 장소를 지나던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 몸에서는 외상 등의 흔적이 있어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피해자 주변에는 휴대폰이나 개인 소지품 등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주변 CCTV 부석 등을 통해 사건발생 하루만인 8월31일 밤 10시48분쯤 서귀포시 한 주차장에서 강씨를 긴급체포했다. 

수사과정에서 강씨는 살인 등 범행을 시인했다. 범행 목적은 생활비 마련으로 진술했다. 올해 7월까지 제주도내에서 택배 일을 하다가 생각보다 돈벌이가 좋지 않아 관둔 후 생활고에 시달렸다는 것이다. 

불특정대상을 범행 목표로 삼았던 강씨는 8월30일 오후 제주오일장 주차장 인근을 배회하며 범행 대상자를 물색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마친 피해자 A씨는 집으로 가는 동선 중 오일장 후문 길을 택했고, 강씨의 범죄 표적이 됐다. 

경찰은 A씨가 격렬히 저항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부검결과 A씨 사인은 흉기에 의한 흉부 자상으로 나왔다. 성폭행과 관련된 흔적은 부검에서 나오지 않았다. 

제주서부경찰서는 구속된 강씨를 대상으로 사건과 관련된 여러 가능성 등을 조사한 후 조만간 검찰 송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