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9, 45번 코로나19 확진자 퇴원
제주 39, 45번 코로나19 확진자 퇴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09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6시 기준 치료 중인 확진자는 19명 남아

제주 39번과 45번 코로나19 확진자가 9일 오후 2시께 퇴원했다.

이로서 제주대학교병원과 서귀포의료원 내 음압병상에서 격리돼 치료받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는 19명이 남아있게 됐다.

제주 39번 확진자 A씨는 지난 8월 29일 서울 노원구 2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아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후 그날 오후 11시 1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입원 초기에 인후통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으나,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유증상 확진환자 격리해제 기준'에 따라 확진 판정 후 7일이 경과한 9월 7일과 9일에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두 번 연속 음성으로 확인돼 퇴원이 결정됐다.

제주 45번 확진자인 B씨는 지난 8월 30일 방글라데시에서 입도한 유학생이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뒤 대학에서 마련한 임시 격리시설에서 격리 중에 그날 오후 10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도 확진 판정 이후 7일이 경과한 9월 7일과 9일에 24시간 이상의 간격으로 연속 2회 음성 판정을 받아 퇴원할 수 있게 됐다.

제주 39번 확진자는 입원 13일만에, 45번 확진자는 12일만에 퇴원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