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1번 확진자 동선 없고 접촉자만 15명
제주 51번 확진자 동선 없고 접촉자만 15명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팔 유학생, 항공기 탑승객 4명과 동료 유학생 11명만 접촉자로 분류돼
제주국제공항 인근에 설치 돼 있는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제주국제공항 인근에 설치 돼 있는 워크스루 선별진료소.

제주 51번 확진자인 네팔 출신 유학생 A씨에 대한 1차 역학조사 결과, 별다른 동선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탑승했던 항공기 내 4명의 승객과 동료 유학생 11명 등 총 15명만이 접촉자로 분류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네팔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후, 같은 학교 유학생 11명과 함께 이날 낮 12시 20분 김포발 제주행 대한항공 KE1231편을 타고 제주로 입도했다.

A씨를 포함한 12명의 유학생들은 입도 직후 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후 대학 측에서 마련한 차량을 타고 임시숙소로 이동해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검사 결과, 11명의 유학생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A씨에게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됨에 따라 A씨는 제주대학교 음압병상으로, 나머지 유학생은 자가격리 됐다. 검사결과는 이날 오후 7시 30분께 나왔다.

현재 A씨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으며 건강상태가 양호하다. 격리 장소 외 별다른 동선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자치도 방역당국은 항공기 탑승객 4명에 대해서도 신원을 파악하고 도내서 격리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