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19 환자 3명 퇴원... 18명 남아
제주 코로나19 환자 3명 퇴원... 18명 남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1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 40, 41번 확진자 11일 오후 퇴원... 남은 확진자 18명

제주 34번과 40번, 41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1일 오후 2시 30분께 퇴원했다.

제주 34번 확진자 A씨는 지난 8월 15일부터 17일까지 수도권 지역을 방문했고, 제주 30번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근무자다. 8월 25일 오후 5시 2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입원 초기부터 근육통과 오한,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

입원 치료에 돌입한 후 상태가 호전돼 입원 17일만에 퇴원이 결정됐다.

제주 40번 확진자 B씨는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소재의 산방산탄산온천을 다녀온 이력이 있는 화장품 방문 판매업자였다. 8월 29일 오후 10시 10분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했으며, 입원 당시 기침 증세만 보였다.

현재는 코로나19 증상 없이 양호한 건강상태를 보여 13일만에 퇴원할 수 있게 됐다.

제주 41번 확진자 C씨도 B씨와 같은 시각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퇴원도 같이 했다. C씨는 '바람이 머물다' 게스트하우스 직원으로, 서울 강동구 13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을 당시부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지 않아 왔다.

이날 3명이 퇴원하게 됨에 따라 현재 제주 지역에서 입원 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가 정의한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은 확진 통보를 받은 직후부터 10일이 경과하는 동안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거나, 확진 후 7일이 경과한 시점 이후에 24시간 이상 간격으로 연속 2회차 음성으로 판명되면 격리가 해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