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화보 투자하면 20% 주겠다" 100억대 사기범 구속
"BTS 화보 투자하면 20% 주겠다" 100억대 사기범 구속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9.2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경찰, 사기 등의 혐의로 50대 구속 수사 중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 70명 피해금액 110억
가로챈 돈 10억원 채무 변제, 일부 유흥비 탕진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동부경찰서.

방탄소년단(BTS)의 화보집 제작을 빌미로 투자자들을 모집한 뒤 이들로부터 투자금을 받아 가로 챈 5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70여 명으로 대부분 제주도민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피해금액만 무려 1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위반 혐의로 피의자 고모(57)씨를 구속수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고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고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 씨는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투자자들에게 접근해 "BTS 화보집 제작에 투자하면 원금보장과 함께 20%의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인 뒤 이들로부터 투자금을 받아낸 혐의다.

고 씨는 BTS 소속사와는 전혀 무관한 인물로, 사기에 동참한 모집책과 함께 도내 아는 지인들에게 BTS의 이름을 팔며 접근한 뒤 투자금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70여 명으로, 피해금액만 1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구속된 상태에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고 씨는 "투자 받은 돈을 개인 채무(10억원 가량)에 변제했으며 일부 유흥비와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