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독감 예방접종 22일부터 일시 중단
제주도, 독감 예방접종 22일부터 일시 중단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2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검증에만 2주 소요, 품질 검증 후 순차적 접종 재개할 방침

독감 백신 유통과정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제주에서도 백신 접종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질병관리청이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함에 따라 22일부터 예정이던 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인플루엔자 백신 조달 계약업체의 유통과정에서 백신 냉장온도 유지 등 부적절 사례가 지난 21일 오후에 신고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예방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질병관리청은 문제가 된 물량에 대한 품질검사를 거쳐 안전성이 확보되면 접종 시기를 다시 발표할 방침이다. 안전성 검증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제주자치도는 질병관리청의 예방접종 일시 중단 방침에 따라 도내 의료기관 및 도교육청에 안내를 마친 상태다. 정부에서 백신에 대한 품질이 검증되면, 순차적으로 접종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된 백신은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만 13~18세 아동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물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2회 접종 대상자(생후 6개월 이상 만 6세까지)에게 공급된 백신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10월 13일부터 시작되는 만 19세 이상 61세 미만의 도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예방 접종에도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