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총, 롯데관광개발 본사 제주이전 환영
제주경총, 롯데관광개발 본사 제주이전 환영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2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관광개발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롯데관광개발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제주경영자총협회(회장 안귀환)는 22일 성명을 통해 제주에서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건설 중인 롯데관광개발이 제주로 본사 이전을 확정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제주경총은 "코로나19로 제주경제가 침체된 상황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외국인 관광객 유치, 고용창출 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발을 위해 1조원이 넘는 금액을 투자한 것은 순수 국내 자본으로 제주도에 투자한 역대 최대 규모로, 이 투자액이 제주경제를 성장시키는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제주경총은 "또한 신규 채용인원 3100여 명의 80%를 제주도민으로 우선 채용하기로 한 것은 제주의 청년층은 물론 경력단절여성, 중장년층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제주경총은 "올해 8월에 카지노산업 영향평가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심의위원회에서 드림타워 카지노에 대해 적합 판정을 내린 것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채용계획과 도민사회 기여방안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높이 산 결과"라고도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주경총은 롯데관광개발 측에 "양질의 일자리와 청년 취업 확대를 위한 방안 등을 마련함과 동시에 지역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기여 방안 등을 마련해 제주경제 발전에 힘을 보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제주경총은 "제주의 1등 향토기업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역상생과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민들도 롯데관광개발이 제주의 향토기업으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많은 격려와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