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비상품 감귤 유통 단속 강화
드론으로 비상품 감귤 유통 단속 강화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2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동채소 재배 관리에도 드론-AI기술 이용
▲ 제주특별자치도는 드론을 이용해 비상품 감귤 수확 현장을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Newsjeju
▲ 제주특별자치도는 드론을 이용해 비상품 감귤 수확 현장을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는 추석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온‧오프라인에서 판매·유통되는 비상품 감귤의 단속 강도를 더욱 높여 나간다고 밝혔다.

제주도정은 지난 16일부터 드론을 이용해 비상품 감귤 유통 단속을 벌이고 있다. 지난 21일부터는 드론 4대(제주시2, 서귀포시2)가 도내 주요 생산지역을 돌며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단속기간은 오는 30일까지다.

드론이 하늘에서 설익은 감귤의 수확·유통 농가를 발견해 통지하면 감귤유통지도 단속반이 출동해 현장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단속반은 행정시 55명, 유관기관 4명, 민간인 32명 등 총 91명으로 구성됐다.

제주도는 드론 장비를 활용한 단속을 통해 지난 20일 서귀포시 지역 1건, 21일 제주시 지역 1건을 시작으로 27일 현재까지 총 9건(70t)의 비상품 감귤 현장을 적발했다.

이와 함께 제주자치도는 올해 12월까지‘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을 통해 인공지능과 드론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지능형 예측 시스템을 적용해 재배면적 관리와 농산물 수급 안정화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는 27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와산리 일원의 감귤 유통 단속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드론을 활용한 점검활동이 비상품 감귤 유통을 막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감귤농가 등 1차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드론, AI 등 첨단 기술을 적극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