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주민 단식투쟁 19일째 결국 탈진
제2공항 반대주민 단식투쟁 19일째 결국 탈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9.28 13:0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던 김경배(성산읍 난산리)씨가 단식에 돌입한 지 19일만에 병원으로 실려갔다. ©Newsjeju
▲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던 김경배(성산읍 난산리)씨가 단식에 돌입한 지 19일만에 병원으로 실려갔다. ©Newsjeju

제주 제2공항의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던 제2공항 예정 부지 주민 김경배(성산읍 난산리)씨가 단식에 돌입한 지 19일만에 병원으로 실려갔다. 

앞서 김경배 씨는 이달 10일부터 세종시 환경부 청사 앞에서 4번째 단식 투쟁을 이어갔다. 당시 김 씨는 단식투쟁에 대해 "지난번 3번째 단식투쟁 당시 환경부 앞에서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약속했던 멸종위기종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약속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한 규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몸을 녹여내는 단식투쟁을 통해서라도 환경부의 직무유기 행위에 항의하고 지금이라도 환경부가 환경을 지키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것을 요구한다. 환경부가 ‘환경 파괴부’로 전락하지 않길 바란다"며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했다. 

그러나 김 씨는 단식투쟁에 돌입한 지 19일째인 오늘(28일) 오전 결국 탈진 증세를 보였고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제주녹색당 관계자는 "김 씨는 그간 42일과 38일 단식을 한 적도 있었기에 내내 몸이 성치 않았다. 이번에 네 번째 단식을 진행하며 하루가 다르게 몸의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가만히 앉아 있는 상태에서도 식은 땀을 흘리며 혼절할 뻔한 순간도 있었다. 내내 곁을 지켜온 이들이 오늘 아침엔 그냥 두고볼 수만은 없어서 구급차를 불러 김경배씨를 병원으로 이송시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지니 2020-09-28 20:44:11 IP 211.110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자본가들이 망치는 제주를 지켜보는것이

제주발전 2020-09-28 20:15:11 IP 223.39
나도 한다...간헐적 단식...
이게 기사 꺼린가??
으이구 데모꾼들...

정철호 2020-09-28 18:39:24 IP 121.188
하루하루가 걱정인 자영업자입니다
단식 한다하면 어디서 지원이 많이 되나보죠~~
부럽소~~
단식하기전 온평리 장어집에서 맛나게 드시더니
쫌 많이 드시지 그랬소?
노가다라도 하며 성실히 진실되게 사시오~~
뉴스에 몇번 나오니 연예인병에 걸린듯....ㅈㅈ
뉴스에 안나오면 몸이 근질 근질 하시오~~?

존재감 2020-09-28 14:50:50 IP 110.70
단식은 그럴때 하는것이 아닙니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무엇때문에
하는지 의도가 불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