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소상공인 지원대책은?
코로나19 장기화, 소상공인 지원대책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위, 대안 마련 위한 토론회 연이어 3차례 개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코자 연이어 3차례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오는 8일 오후 3시엔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를 갖는다. 토론회는 제주도의회 1층 소회의실에서 진행되며, 도내 소상공인들의 현 상황을 직접 듣고 지원 가능한 대책을 고민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에 앞서 한승철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이 '제주지역 소상공인 현황과 정책방향'에 대한 주제발표를 하고, 강성민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한다.

송영훈 제주도의원과 박인철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장, 문종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센터장 등이 패널로 참석한다.

강성민 위원장은 “관광산업 비중이 큰 산업구조를 가진 제주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더욱 큰 실정”이라며 “특히 언제 끝날지 모르는 감염 확산 추세는 섣부른 희망을 말하기에도 어렵기에 제주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만 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 9월 10일 개최된 의회-도 상설정책협의회에서는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가 제안한 ▲임차보증금 활용 임차보증금 안심 대출 사업 ▲지역 배달앱 구축과 이용 할인 쿠폰 지원 추진 ▲선지원 후교육 청년 취·창업 지원 확대 사업이 포스트코로나 대응 방역 경제 회생방안으로 채택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