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6조 투입해 일자리 4만 4000개 창출 공약
제주도, 6조 투입해 일자리 4만 4000개 창출 공약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1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와 공동 기자회견 열어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 발표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제주형 뉴딜 종합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좌측에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동석했다. ©Newsjeju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제주형 뉴딜 종합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좌측에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동석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오는 2025년까지 6조 1000억 원의 막대한 재정을 투입해 4만 4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내겠다고 12일 공언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은 지난 7월 14일에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응코자 마련된 것으로, 제주도정이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올해 7월 30일부터 8월 12일까지 신규 과제를 추진해 왔다. 이후 두 달 동안 발굴된 과제에 대해 제주도의회와 T/F를 구성하고 최종 과제를 협의하면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 틀을 마련했다.

이번에 추진되는 제주형 뉴딜 비전은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안전망 강화 등 3개 분야에서 총 10개 핵심과제 및 24개 중점과제로 구성됐다.

그린뉴딜엔 4조 9000억 원(국비 3조 1000억)을 투입해 3만 784개의 일자리를, 디지털뉴딜로 9000억 원(국비 6000억)을 투자해 1만 795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안전망 강화 분야엔 3000억 원(국비 2000억)으로 2663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3가지 분야 중 그린뉴딜 부문에선 '재생에너지 3020'이라는 정책을 내놨다. 제주를 그린뉴딜 선도지역으로 지정해 현재의 신재생에너지 전력 규제를 특례 허용으로 풀어 고도화 시키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제주국제공항에서부터 '그린 웨이'를 조성해 온갖 친환경 이동수단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용암해수를 활용한 기능성 음료와 미네랄 소금 산업을 연계하고 생약 자원을 발굴해 새로운 소득원으로 창출해 내겠다는 비전과 UN 기후변화협약 총회를 오는 2023년에 유치하겠다는 목표도 내걸었다.

디지털 뉴딜을 위해선 교통과 치안, 재해 및 재난관리, CCTV 등 산재된 데이터를 5G로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지역주민들이 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전망을 위해선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비대면 통합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제주가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한 '힐링 장소'임을 부각해 치유 프로그램도 개발해 문화와 관광을 재도약해 내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제주자치도는 앞으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추진해 온실가스 배출 없이 혁신 성장 동력을 키우는 저탄소 섬으로 자리잡아 세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마트 기술로 안전과 편리, 풍요로운 지역사회를 조성해 나가고, 경제 회복과 재도약의 발판이 마련되도록 제주도정과 의회가 협의하면서 추가 사업을 반영시키고 국비를 확보해 세부계획을 더욱 구체화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정부가 내년 한국판 뉴딜 사업에 21조 3000억 원을 반영한만큼, 내년에 공모사업 위주로 예산을 확보하겠다"면서 "타당한 논리를 개발해 사업추진을 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160조 원을 투입해 일자리 190만 개를 창출해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제주도정과 의회는 지난 9월 10일에 상설정책협의회를 통해 '코로나19 위기극복 및 제주미래 공동 준비'를 합의하고, 제주형 뉴딜 T/F팀을 구성해 같이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