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제주 공공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55점 선정
'제10회 제주 공공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55점 선정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10.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등부 70작품, 대학·일반부 80작품 등 150개 작품 출품

제주특별자치도는 ‘디자인으로 소통하는 제주 함께 만들어요’를 주제로 진행된 제10회 제주 공공디자인 공모전의 수상작 55점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제주공공디자인 공모전은 전국에서 중·고등부 70작품, 대학·일반부 80작품 등 150개 작품이 출품됐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각급 학교의 개학 연기 및 원격 수업 등 학사 일정에 차질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인 150작품이 출품돼 제주 공공디자인 공모전의 위상이 높아졌음을 실감케 했다.

수상자는 일반부 대상 부문에 박성근, 박정은의 ‘한라산 둘레길 따라, ODM(오두막)’, 중·고등부 최우수상 부문에 최윤서, 김여민의 ‘맨도롱길'이 선정됐다.

▲ 일반부 대상-박성근, 박정은의 '한라산둘레길따라, ODM(오두막)'. ©Newsjeju
▲ 일반부 대상-박성근, 박정은의 '한라산둘레길따라, ODM(오두막)'. ©Newsjeju
▲ 중·고등부 최우수상 부문-최윤서, 김여민의 '맨도롱길'. ©Newsjeju
▲ 중·고등부 최우수상 부문-최윤서, 김여민의 '맨도롱길'. ©Newsjeju

'한라산 둘레길 따라, ODM(오두막)’은 한라산 둘레길 속 안내소 및 작은 쉼터의 제공을 목적으로, 모듈 및 레일을 통해 다양한 변화와 간단하게 구조체를 구성할 수 있도록 디자인 했으며, ‘맨도롱길'은 현무암을 모티브로 야간 오름 산행시 유도등의 역할 및 해충퇴치의 기능을 갖춘 디자인이다.

한편,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은 최대한 간소화하도록 하고, 당선작들은 도청 등 공공 공간에서 전시해 홍보할 예정이다.

이에 고우석 도 도시디자인담당관은 “수상작 중 활용성이 높은 작품은 공공디자인 사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공공디자인이 도민의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