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수돗물과 강정정수장서 유충 발견돼
서귀포 수돗물과 강정정수장서 유충 발견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2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상하수도본부, 서귀포시 수돗물서 유충 발생 원인규명 착수

제주 서귀포시 지역 일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두 차례 보고돼 제주특별자치도가 원인규명에 착수했다.

제주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서귀포시 수돗물 유충신고와 관련, 원인파악을 위해 정수장과 가압장, 배수지 등 급수계통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서귀포시 서귀동 한 주택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된 이후, 20일 서귀포시 보목동 소재 주택에서도 유충 신고가 잇달아 접수됐다.

제주자치도는 우선 유충 발생 첫 신고가 이뤄졌던 지역을 중심으로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 정수장 계통 수도시설에 대한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강정천 및 강정정수장 여과시설에서도 유충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유충이 여과시설을 통과한 후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강정정수장은 시설용량 1일 2만 5000톤으로 서귀포시 동지역 약 3만 1000여 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강정정수장 공급계통에 대한 긴급수돗물 수질검사 결과, 잔류염소 등 12개 항목은 수질기준 이내로 수돗물 사용엔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한 발견된 유충과 관련해 현재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으로 종류 확인을 위한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얼마 전 인천 등지에서 논란이 있었던 깔따구 유충은 아니라고 밝혔다.

제주 상하수도본부에선 정확한 유충 발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환경부 역학조사반과 함께 정밀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유충이 발견된 여과지와 배수지 시설에 대해선 긴급 청소를 시행하고 여과사 교체를 진행할 예정이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원인 규명을 통해 수돗물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조치하겠다"며 "유충이 발견될 경우엔 직접 음용을 자제하고, 즉시 상하수도본부 또는 행정시 상하수도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상수도 관련 담당부서는 ▲상하수도본부 수질검사팀 750-7866 ▲상하수도본부 상수도생산관리과 750-7831(야간 750-7860) ▲제주시청 상하수도과 728-7461(야간 728-7407~8) ▲서귀포시청 상하수도과 760-6631(야간 760-6630)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