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확장, 생명 담보한 억지 주장"
"제주공항 확장, 생명 담보한 억지 주장"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10.22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 "제주공항 확장 실효성 없어"
▲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는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은 반드시 건설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Newsjeju
▲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는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은 반드시 건설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Newsjeju

제주 제2공항 찬성 단체가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을 두고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실효성이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제주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는 22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제주공항 확장이 아닌 제주 제2공항이 건설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제주도의회 갈등특위는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에 대한 심층토론회를 이틀에 걸쳐 열었고, 토론회에서는 공항 확장 가능성을 두고 찬반 설전이 오갔다.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는 토론회 당시 패널로 참석했던 박찬식 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공동상황실장을 향해 "공항운영 전문가인 관제팀장과 관제사의 설명도 무시한 채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비용절감과 환경을 보호한다는 미명 아래, 제주도 전체의 의견인양 여론을 호도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제주 제2공항을 짓지 않아야 관광객이 줄어 제주다운 제주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한 박찬식 실장의 괘변은 제주도에 거주하며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모든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언어 폭력"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제주도민은 물론 전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실효성이 없는 억지 주장임이 확연히 드러났다. 관광객이 늘면 환경이 훼손되기 때문에 제2공항 건설이 불가하다는 억지 주장으로 도민을 분열시키는 비상도민회의의 괘변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제2공항 건설촉구범도민연대는 "제주가 경제적 자생력의 도시로 발전하려면 제주 제2공항 건설이 답이다. 어렵게 결정된 국책사업이기에 제주 제2공항은 반드시 건설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의회 갈등특위는 더 이상 반대단체의 앞잡이가 되지 말아야 한다. 또 제주도의원 및 국회의원은 이제 제2공항 건설에 앞장서야 하며, 국토부는 반대단체 및 갈등특위를 배제하고 제2공항 건설을 즉각 고시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