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희룡 지사, 낯 부끄럽다"
민주당 "원희룡 지사, 낯 부끄럽다"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2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22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개인 욕심을 위해 제주도를 사용하지 말고,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도당은 "어제 언론을 통해 제주도 서울본부와 원 지사의 낯부끄러운 행태가 밝혀졌다"며 "제주도민의 혈세로 꾸려진 제주도의 조직인 서울본부가 원 지사의 사조직처럼 움직이는 어처구니없는 모습이 알려졌다"고 적시했다.

이어 도당은 "지난 한 해 제주도의 전반적인 업무를 점검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되는 동안 집행부의 수장이라는 원 지사가 개인적인 일을 보기위해 휴가를 내고 제주를 떠났음에도 제주도민들과 제주도의회에 어떠한 양해나 사과의 말도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도당은 "휴가 중임에도 개인의 사적 용도를 위해 관용차를 사용하고, 공무원을 대동하는 안하무인적 모습에 제주도민들이 분노하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감사위원회는 제주도민을 위한 제주도의 조직을 제주도지사라는 직위를 이용해 개인을 위해 사용해온 것은 아닌지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도당은 "원 지사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도 제주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는 공직자들을 개인적인 욕심에 이용하면서 힘들게 하지 말고, 이번 사태에 대해 제주도민들에게 머리숙여 사과해야 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