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독감 백신 접종 잠정 중단 요구에 "아직은..."
제주도, 독감 백신 접종 잠정 중단 요구에 "아직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23일 논평 내고 접종 일시 중단 요구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의원도 잠정 중단 후 인과관계 해소한 뒤 접종 재개할 것 촉구
제주자치도 "현재로선 접종 중단할 계획 없다. 질병관리청 지침 따를 것" 밝혀

제주도 내 정치인들이 제주도정을 향해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적으로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을 잇따라 제기하고 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3일 논평을 내고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잇따르자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기에 접종을 잠정 중단할 것을 제안했다.

도당은 "질병관리청에선 최근 일련의 사망사고가 접종과 관련성이 없다고는 하고 있으나 도민들의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며 "급기야 대한의사협회에서도 1주일간 잠정 유보할 것을 권고하고 있고,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에서도 접종 보류를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적시했다.

이에 고은실 도의원(정의당, 비례대표)도 "부검이 진행 중이고, 결과가 2주 정도 후에 나온다고 하니 1주일 정도 중단하고 도민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한 후에 접종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요구했다.

특히 도당에선 "원희룡 지사가 직접 접종을 받으면서 백신의 안전성을 홍보하긴 했지만 이것만으론 도민들의 불안감이 해소될지는 의문"이라며 "1주일 정도 중단한다고 해서 예방접종 시행에 큰 차질을 빚는 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고은실 의원과 이승아 의원이 제주도정에게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 고은실 의원과 이승아 의원이 제주도정에게 독감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의 이승아 의원(오라동)도 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이승아 의원은 "현재까지 28명의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도민들이 과연 맞아야 하는지 말들이 많다"며 "지사께서 안심하고 맞으라고는 하지만 과연 이게 맞는 정책인건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2009년 이후부터 지난해까지 1년에 평균 1~2명만 발생했던 사망 사례가 올해 들어서만 발생한 사망자 수가 역대 누계 인원을 초과했다"며 "아직 인과관계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 도민 무료접종 시행 강행을 해야 하는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최승현 행정부지사는 "질병관리청에서도 밝혔지만 현재까진 접종 중단 계획이 없고, 맞아도 괜찮다고 하고 있다"며 "질병청과 협의해 다른 상황이 있다면 그에 따라 조치하겠다"고만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고령자 중에 기저질환이 없는 비율이 얼마나 되겠나. 기저질환도 고혈압부터 그 범위가 너무 넓다"며 "아무런 의혹 해소 없이 그저 맞으라고만 하면 되겠느냐"고 재차 따졌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우선 의혹 소명이 있고 난 후에 접종하라고 하는 게 맞지 않느냐. 전문가들도 명확히 답하지 못하고 있는데, 일단 접종을 권유하지 말자고 하는 게 맞는 것 같은데 지사의 대처가 실망스럽다"고 질타했다.

최승현 부지사는 "접종 유무는 의사와 상담해 조정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현재 입장에선 독감 접종을 하는 데엔 시기적인 문제가 있다. 독감 증상이 코로나19 증상과 똑같기 때문에 이를 놓치면 대혼란이 벌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잠정 중단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이 의원은 "그러면 가이드라인이라도 마련해고, 마련 시까지 며칠만이라도 접종을 중단해서 도민들의 불안을 해소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럼에도 최 부지사는 "이 상황에 대해 계속 브리핑 중에 있으나 아직 입장변화는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국내에선 매년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가 평균 2500~3000명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