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재혼 남편 성추행 사건 시련에 우울...친구들 덕에 극복
이경실, 재혼 남편 성추행 사건 시련에 우울...친구들 덕에 극복
  • 뉴스제주
  • 승인 2020.10.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미디언 이경실. (사진 = JTBC 교양프로그램 '터닝포인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코미디언 이경실이 인생에 찾아온 시련과 이를 극복한 과정을 털어놨다.

23일 오전 방송된 JTBC 교양프로그램 '터닝포인트'에서는 이경실이 출연해 자신이 살아왔던 인생 이야기를 덤덤하게 풀어놨다.

이경실은 2003년 동갑내기였던 전 남편의 폭행으로 이혼했다. 당시 이경실은 남편으로부터 야구방망이로 구타를 당해 갈비뼈 등이 부러지는 사고로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는 "이혼 후에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면 어른들이 혀를 차는 소리가 들렸다. 하지만 엄마가 연예인이라는 특성상 마음을 다잡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한 차례 시련을 겪은 이후 이경실은 김수현 작가의 MBC 드라마 '사랑과 야망', 예능 '세바퀴' 등을 통해 방송 복귀에 성공했다.

하지만 시련은 또다시 찾아왔다. 재혼한 남편이 2015년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

이경실은 "그동안 시련을 많이 겪어서 이제는 오지 않을 줄 알았는데, 나와는 별개로 오는 게 시련이더라. 그 당시는 저도 정말 우울했다"라며 "그 사건 이후에 공백기를 가지면서 바빠 못 만났던 친구들을 만나게 됐다. 내가 밖으로 나오지 않으면 어르고 달래서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해줬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친구들과 시간을 잘 보내면서 힘든 시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 친구들과 함께 등산도 하면서 아픔을 치유했다"고 전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