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우수 어촌계에 종자 12만 4천마리 방류
제주 우수 어촌계에 종자 12만 4천마리 방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10.2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년도 마을어업 경영평가 우수 어촌계인 신창과 법환, 하모, 용운어촌계 마을어장에 수산종자 12만 4000마리를 방류했다고 29일 밝혔다.

마을어업 경영평가는 도내 102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마을어장 자원회복과 해녀 보호 육성, 마을어장 개방 등 5개 항목·12개 분야에서 마을어업 관리실태 평가결과 우수어촌계에 수산종자방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지난 10월 19일부터 하반기 수산종자 방류를 시작해 10월 말 현재 수산종자 방류 지원을 완료했다.

도는 상반기 신창어촌계에 전복종자 3만 1000마리, 하반기 법환, 하모, 용운어촌계에 홍해삼 종자 각 3만 1000마리를 방류했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우수 어촌계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해 지원하고, 하위 어촌계에는 미흡분야 개선방안을 마련해 중점 지도하는 등 마을어업 경영관리 체계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