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인권보장 등 기본계획 수립 보고회' 개최
제주도, '인권보장 등 기본계획 수립 보고회' 개최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11.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제주도청서 진행…4대 정책목표·15개 정책과제·60개 세부과제 수립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0일 오후 3시 제주도청 본관 탐라홀에서 '제2차 제주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7일 도 특별자치행정국에 따르면 최종보고회는 인권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도 인권위원회, 시민사회단체 인권 전문가, 관계기관 등 4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제2차 제주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비전과 정책목표, 과제 및 실행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다.

특히, 평가와 피드백을 통해 인권도시 제주 실현을 위한 문화 확산 및 인권행정 기반구축을 주요 골자로 한다. 

기본계획은 지난 10월 30일 공청회에서 의견수렴 된 내용을 반영했다. 비전은 '평화와 인권의 섬, 서로 존중하고 함께 사는 제주'다. 

또 △인권의식 고양 및 인권문화 확산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 및 증진 △인권친화적 도시 조성 △인권 추진체계 강화 4대 정책목표를 담았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15개 정책과제, 60개 세부과제를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권의식 확산을 위한 교육·홍보 강화,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을 위한 여성의 대표성 강화 및 장애인 통합 돌봄, 청년 주거안정 등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인권 추진체계 강화를 위해 인권전담조직 확대, 인권헌장 제정, 인권영향평가 도입, 인권모니터링단 운영 등도 제안한다고 제주도정은 설명했다.  

한편 '제2차 제주특별자치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은 성공회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수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최종보고회에서 의견 수렴된 내용을 검토해 오는 12월에 제2차 인권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이에 따라 2021년 1월에 인권 시행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내년에는 인권영향평가 도입 준비, 인권헌장 제정 논의, 인권교육 확대 등 인권도시 제주 구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인권행정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