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 제주 담긴 '탐라순력도' 재조명
18세기 제주 담긴 '탐라순력도' 재조명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11.19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유산본부, 11월 20일 온라인 학술세미나 개최… 국보 승격 발판 마련
▲  ©Newsjeju

18세기 조선시대 지방관의 제주 고을 순력을 그린 국내 유일의 기록화첩 '탐라순력도'의 가치를 제조명하는 세미나가 마련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오는 20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국립제주박물관 강당에서 <탐라순력도의 문화재적 가치 재조명을 위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보물 제652-6호 '탐라순력도'는 1702년(숙종 28) 제주목사 겸 병마수군절제사로 부임한 이형상이 도내 각 고을을 동-남-서-북으로 순력(巡歷)한 내용과 행사장면 등 그림과 서면 등 총 43면으로 구성됐다. 

지방관의 순력을 그린 국내 유일의 기록화첩으로 희귀성뿐만 아니라, 300년 전인 18세기 초 제주도의 지리·지형, 관아·군사(방어시설)·물산·풍물·의례 등이 매우 자세히 그려져 있다. 역사적·회화사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은 귀중한 자료다. 

'탐라순력도' 내에는 제작자와 제작시기(1702년 4월15일)가 명확히 명시된 가장 오래된 제주도 지도인 ‘한라장촉(漢拏壯囑)’이 수록됐다. 또 2000년 보존·처리 과정에서 제주지역 속오군의 소속과 신원 등을 적어 놓은 '제주속오군적부(濟州束伍軍籍簿)'가 발견되는 등 학술적으로도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닌다.

도 세계유산본부와 국립제주박물관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세미나는 ‘탐라순력도’의 연구 성과를 재고찰하고, 국보 승격의 타당성 확보와 공감대 확산을 위해 열린다. 

구성은 총 3부로 ①탐라순력도의 지도학적·역사적 가치 ②회화사적·건축학적·문화재적 가치 발제·토론 ③발표자·토론자 및 관련 분야 전문가가 참여한 종합토론 등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는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유튜브 및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된다. 

도 관계자는 "학술세미나로 탐라순력도의 역사적·학술적·예술적 특징 등을 다각적으로 고찰하게 될 것"이라며 "탐라순력도가 지닌 보편적인 문화재적 가치를 널리 알려 국보 승격의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