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의 제2공항 책자, "관제 여론몰이 그만"
제주도정의 제2공항 책자, "관제 여론몰이 그만"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11.27 16: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정의당 제주도당 성명, "예전 군사정권에서나 볼 법한 일"
제주도가 '제주 제2공항 이렇게 추진됩니다'는 제목으로 사업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약 50페이지 분량의 책자를 발간했다 ​
제주도가 '제주 제2공항 이렇게 추진됩니다'는 제목으로 사업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약 50페이지 분량의 책자를 발간했다 ​

제주도가 발간한 <제주 제2공항 이렇게 추진됩니다> 책자 후폭풍이 심상치 않다. 사업 반대단체가 부정적인 시선을 드러낸데 이어 도내 정당도 "예전 군사정권에서나 볼 법한 관제 여론전"이라고 고개를 저었다.

27일 정의당 제주도당은 성명을 통해 "제주도정이 제2공항 여론조사를 앞두고 대대적인 관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며 "제2공항을 찬성하는 내용으로 도내 버스와 도심 전광판에 광고를 하고 홍보 소책자를 제작해 행정시와 읍면동에 배포했다"고 지적했다. 

<제주 제2공항 이렇게 추진됩니다> 책자는 이달 중순쯤 제2공항부터 제주도청 각 실과와 제주시청, 서귀포시청 등에 약 2만부 배치됐다.

약 50페이지 분량의 책은 제주에 두 개의 공항이 필요한 이유, 즉 사업의 명분성에 대해 담겼다. 또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현 제주공항 확충'이 적절하지 않은 사유를 설명하는 내용으로 할애됐다.

이와 함께 제주 제2공항 입지가 성산지역이 왜 최적지로 꼽히는가에 대한 내용과 사업 추진 경과 등이 충실히 담겼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도정은 예전 군사정권에서나 볼법한 관제 여론전을 일사분란하게 진행하고 있다"며 "도민 여론조사는 제2공항으로 도민갈등이 깊어져 해소 방안으로 도와 의회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제주도는 공정성을 잃고 한쪽의 정보를 일방적으로 도민들에게 전달하면서 갈등을 더욱 부추기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강정해군기지 추진 당시 제주도는 국방부의 대변인이 됐고, 이제는 제2공항 사업 추진으로 국토부의 대변인 노릇을 한다"는 소견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관제 여론몰이를 당장 중단하고, 도민의 대변인이 돼 도민의 목소리를 공정하게 청취해 국토부에 전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2020-11-29 09:00:20 IP 1.254
국책사업이 이리도 힘없이 끌려다니는 나라는..참 ..몇년을 이러고있는지...

심판 2020-11-28 15:49:33 IP 118.235
도민들의 알 권리를 회복시키는 길이 바로 올바른 제주도의 정치와 행정이  가야할 방향입니다
또한  관련 책자를 배포한 것을 비판 할게 아니라
그 책속의 내용이 오류가 있는지를 파악하고
그것을 바로 잡아야하는게 도의회와 단체들이 해야할 일이 아닌가싶습니다
책을 배포해서 알 권리를 보장해 주는게 맞지않다고
주장한다면  반드시 자신들이 어느한쪽에 편중되어있는게 아닌지 뒤 돌아봐야할것입니다

심판 2020-11-28 15:48:32 IP 118.235
신공항 발표 이래 모든언론사와 각종미디어는 인기몰이와 광고를 위한 각종시민단체와 반대측의 의견들을 대부분 부각시켜왔습니다
이로인해 많은 비판적인 기사꺼리가 온 주변을 도배해 왔던것이고 도의회까지 반대측의 대변인처럼 행동들을 하고있는게 지금의 현실입니다
각종 설명회를 폭력과 폭언으로 도민들의 알권리를막고 언론은 반대파의 의견으로 기사들을 도배해 왔습니다
도민들의 눈과 귀를 모두 막아버렸던 것입니다
제주도는 노령층이 많습니다
정확한 제주2공항의 내용을 책자를 통해 알려 베일에 가려져서 잘 알려지지 않은 내용들을 반드시 알려 도민들의 알 권리를 회복시키는 길이 바로 올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