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학습지원 시범사업으로 중학교 학력인정
도교육청, 학교 밖 청소년 학습지원 시범사업으로 중학교 학력인정
  • 이선희 기자
  • 승인 2020.12.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지난달 24일(화)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학력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학교 밖 청소년 1명에 대해 중학교 학력인정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학력인정을 승인받은 1명은 중학교 학업중단 학생으로 제주도교육청이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의무교육단계 미취학·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시범사업에 학습자로 참여해 학력인정 기준 시수를 충족함으로써 한국교육개발원의 학력인정평가(6차)에서 중학교 학력을 인정받았다.

학습지원 시범사업은 학교 밖 학습경험, 학습지원 프로그램, 온라인 교육과정 등 다양한 학습경험으로 평가를 통해 학력을 인정받도록 하는 교육부의 시범사업이다.

도교육청에서는 한국교육개발원의 학력인정 지정심의를 받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도내 3기관(제주도·제주시·서귀포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과 업무협약을 맺고 학습지원사업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제주에서는 2017년 시범사업 시작 이후 2020년 11월 기준 총 40명의 학생이 학습자로 등록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 과장은 “아이 한 명 한 명을 존중하는 제주교육을 위해 학력 인정뿐만 아니라 학교 복귀를 위해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