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내년도 국비예산 96억 추가 확보
제주도, 내년도 국비예산 96억 추가 확보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12.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확보액 1조4,839억 더해 96억 추가 확보

제주특별자치도는 2021년도 국비예산과 관련해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당초 확보액(1조4,839억원)과 별도로 96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제주의 오랜 숙원사업임에도 국비 확보에 애를 먹었던 4·3평화공원 활성화 사업을 위한 기초 조사 용역비 2억원(총 국비 249억원)을 반영한 것은 이번 국비 확보 노력의 최고 성과로 꼽힌다. 

제주도에 따르면 국회에서 증액된 주요 사업 중 신규사업은 총 12건(57억원)으로, ▲동부공설묘지 자연장지 조성 28억 ▲4·3희생자 및 유족관리시스템 구축 1억 ▲서귀포항 항만근로자 복지센터 건립 5억 ▲배수개선사업(강정지구) 설계비 1.5억 ▲제주대학교병원 교육진료동 증축 10억 ▲제주경찰청 2경비대 증축 설계비(2억) ▲소상공인지원센터 인건비 및 기본경비(3.9억) ▲공공어린이 재활병원 센터운영지원비(2.4억) 등이다.

계속사업으로는 ▲동부(월정) 하수처리장 증설(15억) ▲서귀포 중문관광단지 하수관로 정비(9억) ▲서부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2단계)(2억) 등 시급한 환경분야 사업예산을 비롯해 ▲4·3 유적보존 및 유해발굴(2억) ▲4·3 트라우마센터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활동사업(1.4억) ▲제주대학교 산학협력관 신축(10억) 등이다.

한편 정부예산안 심사과정에서 예결특위 부대의견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는 균특회계 제주계정을 정비하는 등의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는 사항이 채택되어 기획재정부의 보다 진일보한 개선책이 기대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계정 자율편성 사업비 및 국세인센티브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 기획재정부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성 기획조정실장은 "지역의 숙원인 4.3평화공원 활성화 사업에 대한 기초 조사 용역비 확보는 제주도와 지역 국회의원 간의 긴밀한 공조와 관계 공무원들의 치열한 준비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신규사업 발굴과 적극적인 인적 네트워크 구축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