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유‧초‧중‧고 2/3등교…코로나 대책
제주도내 유‧초‧중‧고 2/3등교…코로나 대책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12.0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7일부터 도내 유‧초‧중‧고 2/3등교…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학교 밖 안전 관리‧생활지도 만전…제주 국제학교 방역 동참 적극 권고
▲  ©Newsjeju

제주도교육청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이후 안전 대책'을 발표했다. 코로나로부터 안전한 학교 만들기를 위해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4일 오전 10시30분 이석문 교육감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안전 대책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제주도교육청의 안전 대책 주요 내용은 우선 오는 7일부터 도내 유‧초‧중‧고등학교는 2/3 등교 수업을 시행한다. 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방침이다. 

고3 수험생들은 7일부터 원격수업에 들어가게 된다. 이에 따라 고등학교는 1,2학년이 전체 등교를 하고, 일부 고등학교는 대학진학 또는 취업 준비를 위해 부분적으로 등교수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다만 유 7학급 이상, 초 500명 이상~900명 미만 학교, 중‧고 500명 이상~700명 미만 학교는 밀집도 2/3 조치 또는 전체 등교로 조정할 수 있다. 유 6학급 이하, 초·중·고 500명 미만 학교는 전체 등교가 가능하며, 초등학교 1~2학년 매일 등교와 특수학교(학급) 등교수업 원칙은 유지된다.

대입전형 등을 위해 도외 지역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 학부모의 안전 관리도 엄격해진다. 

학생은 타시도 방문 전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담임교사에게 사전에 타시도 방문 계획을 알린다. 학교는 타시도 방문 전 감염병 예방 및 안전 교육 실시 및 방문 목적 외의 일정은 자제하도록 안내한다. 

담임교사는 타시도 방문 중인 학생과 연락을 유지하면서 상황을 공유하고 생활방역 수칙과 방문 권역‧지역의 방역 지침 등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지속적으로 안내한다. 또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학교에 보고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서 상담 받도록 한다.

타시도 방문 후 입도 시에는 즉시 담임교사와 연락해 상황을 공유, 집 밖 외출을 자제하고 대면 접촉을 최소화 해야 한다. 교직원들은 타시도 방문 전 기관장‧학교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이석문 교육감은 "코로나로 안전한 제주를 만들기 위해 도내 국제학교 역시 방역에 동참해야 한다"며 "방역은 성역과 예외도 없다. 국제학교는 코로나 팬데믹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1~2월에 학사일정을 운영하는데, 방역에 적극 동참해주길 거듭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