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객 '쓰레기' 문제 심각, 환경보전기여금 찬성
제주 관광객 '쓰레기' 문제 심각, 환경보전기여금 찬성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12.2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와미래, 도민 대상 '환경보전 기여금' 도입 인식조사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추진 찬성 95.2% vs 반대 4.9%
도내 관광객 유입으로 쓰레기·하수 증가, 자연경관 훼손, 교통체증 유발 꼽아
제주에 입도하는 관광객들. 제주자치도는 매년 폭증하는 제주입도 관광객으로 인해 발생하는 각종 사회적비용을 완화하고자 '환경보전기여금' 제도를 도입키로 결정하고 중앙정부와 협상에 나설 방침이다.
뉴스제주 사진자료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도내 환경수용량이 한계점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원희룡 도정은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보전부담금은 원인자부담원칙에 입각해 관광객이 유발한 오염행위를 돈으로 일부 부담하겠다는 취지다. 한 기관에서는 해당 내용에 대한 여론조사를 시행했는데 도입을 하자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28일 '㈔제주와 미래'는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인식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은 온라인을 통해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도내 거주 성인 558명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는 편의추출 방식이다. 

해당 설문에 따르면 관광객 증가와 유입인구 등으로 제주도내는 여러 부정적 요소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응답자의 55.4%(309명)가 '쓰레기·하수 증가'를 지적했고, 20.6%(115명)는 '자연경관 훼손'을 꼽았다. 17.2%(96명)에 해당하는 이들은 '교통체증 유발'을 택했다.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추진 찬반을 묻는 문항에는 무려 95.2%(531명)의 제주도민들의 찬성의 뜻을 밝혔다. 반대의견은 4.9%(27명)다. 

'환경보전기여금' 찬성은 매우찬성(73.5%)과 찬성(21.7%) 선택을 하나로 묶었고, 반대는 매우반대(1.1%)와 반대(3.8%)를 포함했다.

도입 추진에 뜻을 나타낸 도민들은 남성(93.7%)과 여성(97.3%) 모두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연령 별로는 20대 이하(98.0%)와 50대(95.9%)에서 '환경보전기여금'을 적극적으로 희망했다고 ㈔제주와 미래 측은 전했다. 

'환경보전기여금' 도입 반대 의견의 일부는 주로 남성(6.3%)에서 일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연령별은 30대(6.7%)와 60대 이상(6.1%)이다. 설문에 참여한 사람들 중 반대를 택한 이들의 17.7%는 관광업 종사자로 나왔다. 

만일 환경보전기여금을 도입 시 징수방법을 묻는 문항에는 68.2%(362명)의 도민들이 '제주도민 제외한 모든 입도객'을 꼽았다. 

다음 순으로는 ▲도내 관광지 이용하는 모든 관광객 징수(71명, 13.4%) ▲제주도민 포함, 모든 입도객 대상 징수(63명, 11.9%) ▲도민을 제외한 호텔 및 렌터카, 전세버스를 이용하는 모든 이용객(23명, 4.3%) ▲도민 제외한 공영관광지 이용 관광객(10명, 1.9%) 순이다. 

응답별 유형을 살펴보면 '제주도민 제외한 모든 입도객' 대상 징수 방식 제시 의견은 남성(41.1%)이 여성(59.5%)보다 높았다. 연령은 60대 이상(75.0%)에서 가장 많았다. 직업별로는 1차 산업 종사자(73.0%)와 블루칼라층(73.2%)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관광지 이용하는 모든 관광객 대상(도민 제외) 징수' 제시 의견은 남성(10.4%) 보다 여성(17.7%)이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이하(31.3%)에서 많았으며, 직업별로는 학생·주부(31.4%)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제주도민 포함, 모든 입도객 대상 징수' 제시 의견은 남성(10.1%)과 여성(14.4%)이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무직·기타(19.4%)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보전기여금 도입을 반대하는 도민들의 사유는 주로 '제주특별자치도의 환경보존정책 강화를 통한 해법 마련'(48.0%, 12명)을 제시했다. 

다음은 '관광객 유치 수입에 따른 별도의 환경보전 예산편성'(24.0%, 6명), '관광경쟁력 약화'(24.0%, 6명), '관광객에 대한 의식개선 홍보강화를 통한 개선'(4.0%, 1명) 등의 순으로 언급했다. 2명은 기타의견을 꼽았고 ㈔제주와 미래 측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