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강정마을 주민 추가 사면 요청
원희룡 지사, 강정마을 주민 추가 사면 요청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12.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늘(29일)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과정에서 형사처벌을 받은 18명에 대한 특별사면을 발표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도 아직까지 사면 받지 못한 강정마을 주민들에 대한 추가 사면을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특별사면에 따른 담화문을 내고 "2017년 구상권 철회 결정,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의 유감 표명, 2020년 해군참모총장 공식 사과 및 국방부의 행정대집행 비용 청구 직권 취소와 함께 이번 세 번째 특별사면은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고민을 덜고 치유와 화합의 길을 열어가는 뜻깊은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원 지사는 "이번 특별사면으로 지금까지 39명이 사면됐지만 아직 재판에 계류 중인 분들과 형이 확정됐으나 아직 사면되지 않은 분들이 많이 남아 있다. 강정마을에서는 빠른 시일 내에 사법적 절차를 마무리해 추가 사면 절차를 진행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원 지사는 "제주도는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 과정에서 사법처리를 받은 모든 분들의 완전한 사면이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지기를 정부에 간곡히 건의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약속한 지역발전사업과 강정마을 주민들이 요청한 공동체회복지원사업도 계획대로 진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제주도는 강정마을, 정부와 함께 지역발전계획 사업을 주민이 원하는 소득 및 일자리 창출사업 중심으로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특별자치도 강정지역 주민 공동체 회복 지원 조례'에 근거해 공동체회복지원 기금을 설치·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고 남은 갈등을 모두 풀어 평화로운 마을공동체를 재건할 수 있도록 국가의 지원과 배려를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