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AI 확산 대비 사전 방역체계 유지
제주도, AI 확산 대비 사전 방역체계 유지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1.1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철새에서 검출된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HPAI)가 도내 가금류 사육 농가로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사전 방역체계를 유지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26일 첫 발생한 이번 겨울 고병원성 AI는 11월 28일 정부가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했지만 제주와 강원을 제외한 8개시도 62개 가금농장으로 확산되고 있다.

제주는 지난해 11월 중순과 1월 초 구좌 하도, 성산 오조 지역의 철새 분변 및 폐사체(알락오리)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검출됐으나 즉각적인 확산 방역조치 결과 도내 가금농가로 피해가 번지지는 않고 있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18일 오전 제주시 조천읍 동물위생시험소를 방문해 가축전염병 방역상황과 진단·검사 현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고영권 부지사는 "고병원성 AI 같이 전염성이 강한 바이러스성 가축전염병은 발생 시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고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금농가로 확산되면 달걀, 육계 등 생활 물가 상승으로 이어져 도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말고 방역활동 및 이동제한 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고 부지사는 "가축방역심의회의 결정에 따라 오늘부터 충남·충북 일부지역의 가금산물(고기, 계란 등) 반입이 제한적으로 허용되지만 금지 물품이 섞이지 않도록 공항·만에서 부터 신고내역을 철저히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재 제주도는 타 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라 강원도를 제외한 전 지역에 대해 가금 및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