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제주비엔날레' 지난해 이어 올해도 무산
'제2회 제주비엔날레' 지난해 이어 올해도 무산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1.2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열릴 예정이었던 '제2회 제주비엔날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개최가 무산됐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하게 국제행사를 개최하기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제주도립미술관은 국제행사로 기획된 '제2회 제주비엔날레' 개최를 두고 "장기화되고 있는 대내·외 코로나19 확산과 비엔날레 예산 미반영으로 인해 전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예정대로라면 '제2회 제주비엔날레'는 '할망, 크고 많고 세다'는 주제로 20여개국 70여명의 작가들을 초정해 오는 5월 개최될 예정이었다. 

지난해 4월에 이어 올해에도 개최가 무산되자 제주도립미술관은 참여가 예정됐던 작가, 예술 감독 등 관계자들에게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이나연 제주도립미술관장은 "그동안 제주비엔날레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리며, 남아있는 비엔날레 관련 사항은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