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에 정의당제주 "엄중 처벌"
김종철 대표 성추행 사건에 정의당제주 "엄중 처벌"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1.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장혜영 국회의원을 성추행한 사건과 관련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성평등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던 정당에서, 그것도 대표에 의해 벌어진 성추행 사건이라 실망과 분노가 더욱 클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주도당은 "정의당은 원칙적이고 단호하게 이 사안을 대할 것이다.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 가해자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주도당은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깊이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종철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면서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드린다.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월 15일 저녁, 저는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과 저녁 약속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제가 청해 만든 자리였다. 식사 자리에서는 당의 향후 계획과 의원단의 역할, 개인 의원으로서 장 의원의 정치활동에 대한 저의 요청사항을 주제로 주로 의견을 나누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식사 자리를 마치고 나와 차량을 대기하던 중, 저는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았다. 피해자께 다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성추행 사실을 시인했다. 

김 전 대표는 "제 책임에 관해 저는 세 가지 방법으로 저에 대한 징계를 하기로 정했다. 첫째 당대표직에서 사퇴하고, 둘째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교육을 이수하겠으며, 셋째 정의당 당기위원회에 스스로 저를 제소함으로써 당으로부터 엄중한 징계를 받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는 "제가 지금 어떠한 책임을 진다고 해도 제 가해행위는 씻기가 힘들다. 향후 제 행위를 성찰하고, 저열했던 저의 성인식을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 피해자는 물론 정의당에 애정을 가져주셨던 수많은 분들께 거듭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이날 김 전 대표는 성추행 사건에 대해 인정하며 당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고, 정의당 대표단은 사건의 엄중함과 심각성을 고려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의당 대표단은 김 전 대표를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