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전국 최고의 '자원선순화 도시 조성'에 박차
서귀포시, 전국 최고의 '자원선순화 도시 조성'에 박차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1.01.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생활환경분야 438억 본격 투입
전년(412억) 대비 6.3% 증가, 2월부터 자원선순환 조성에 집중 투자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2월부터 생활환경 쓰레기 처리 분야에 438억 원을 본격 투입해 전국 최고의 “자원선순환 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본예산(412억) 대비 6.3% 증가된 예산이다.

올해 투자되는 사업지는 크게 7개 분야로 △동복 광역폐기물처리시설(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로 체계적 운반·처리 시스템 구축 등에 88억 원 △맞춤형 재활용도움센터 추가 확대(10개소 이상) 등 시민편의 생활쓰레기 배출시스템 구축 등에 21억 원 △색달 및 읍면 매립장 효율적 관리 운영 분야에 32억 원이다.

또한, △폐자원 및 영농폐기물 수집·처리 분야에 35억 원 △남부소각장 및 재활용 선별장 등 환경자원시설 관리·운영에 68억 원 △청결지킴이 등 환경관리인력 채용·운영분야에 91억 원 △행정운영 분야(환경미화원 및 운전원 급여 포함)에 103억 원 등을 투입한다.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 △가구류 등 대형폐기물 배출방법 개선(종전 : 클린하우스 배출 → 개선 : 문전 배출) △농사 후 폐농자재 반출을 위한 서귀포시 중간집하시설(색달매립장, 남원매립장) 본격 운영 △지역 여건에 맞는 재활용도움센터를 10개소 이상 신규 설치(현재 43개소 →향후 53개소)·운영하게 된다.

나의웅 서귀포시 생활환경과장은 "시민편의의 생활쓰레기 배출·처리 시책을 강력히 추진하고 재정투자는 상반기에 집중해 지역경제에 활력 충진과 함께 서귀포시가 전국 최고의 청정환경도시로 이미지를 굳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