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정 책임 규명 위한 4·3시민법정 추진"
"미군정 책임 규명 위한 4·3시민법정 추진"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1.2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2021년 주요사업 확정
▲  ©Newsjeju

민간차원에서 제주 4·3 당시 미군정의 책임 규명을 위한 4·3 시민법정 사업과 4·3 앱 개발사업이 추진된다.

28일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지난 27일 온라인 대표자 회의로 '2021 주요사업'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기념사업위에 따르면 미군정 책임 규명을 위해 1월21일 바이든 정부 측에 '4·3 책임규명 및 사과촉구'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또 4·3단체 및 과거사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하는 '4·3시민법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3월 중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연말 4·3 시민법정을 통해 미군정에 대한 책임 규명과 함께 4·3에 대한 국제적 여론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또 4·3 전국화 사업 일환으로 기존 4·3 소책자 발간, 4·3 유적지도 발행 이외에 4·3 유적지 소개와 4·3 개요 등을 담은 ‘4·3 앱’ 개발을 올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주4·3에 대한 학습 활동을 4·3동아리 지원사업과 외국인 등을 위한 온라인 4·3 강좌도 개설한다. 

4·3기념사업위원회 관계자는 "사실상 법안처리 마지노선인 2월 국회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기념사업위원회가 참여하고 있는 4·3특별법 개정 공동 행동 차원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코로나 상황을 보면서 비대면 방식 등을 활용해 4·3을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