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정의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 지지부진"
"원희룡 도정의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 지지부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2.0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의 제주형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육성 추진의지 미흡
박호형 의원 "전국 최초 웰니스관광 지원 근거 만들겠다"
박호형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갑).
박호형 제주도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2동 갑).

제주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 소속 박호형 의원이 "원희룡 제주도정의 제주형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육성의 추진 의지가 미흡하다"며 전국 최초로 웰니스관광 지원 근거를 만들겠다고 1일 밝혔다. 

박호형 의원은 오는 2일 오후 4시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웰니스관광 육성 지원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제주 웰니스관광의 육성과 지원을 위한 조례제정에 나선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건강, 안전, 청정 및 힐링관광이 대두되면서 웰니스관광은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코로나 이후 제주관광의 대응전략으로 웰니스관광 활성화의 필요성이 늘고 있다. 

박호형 의원은 "웰니스관광의 경우 현재 코로나 이후 시장자체가 커지고 있지만 제주도정의 제주형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육성의 추진의지는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실제 제주형 웰니스 관광상품 개발은 민선7기 원희룡 제주지사의 공약과제이기도 하다. 그러나 '웰니스관광 콘텐츠 발굴 15선' 선정 이외에 현재 관련 사업은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때문에 제주가 웰니스관광의 선도지역으로 나서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법제도적 지원 근거 마련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조례안에는 웰니스관광 협의체 구성, 인증제 도입, 웰니스 관광을 통한 상품개발과 지역연계 주민소득창출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 사항들이 포함된다.

박 의원은 "제주형 뉴딜정책의 관광분야 추진과제로도 포함된 만큼 제주형 웰니스관광 과제발굴과 적극적 추진의지가 절실하다"고 진단했다. 

포스트코로나대응특위 강성민 위원장도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제주 관광산업과 제주경제의 피해가 극심한 상황인데 경제 회생을 위한 전략을 조속히 마련해 코로나 이후를 대비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은 "특위 차원에서 코로나 이후의 제주관광 전략으로 지난해 10월 정책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이후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전국 최초로 웰니스관광 조례제정이 진행되고 있어 그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례제정을 통해 제주가 웰니스관광의 거점으로 거듭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오는 2일 열리는 간담회는 코로나19 방역 세부지침을 준수하며 제한된 인원으로 진행된다. 간담회에는 문성종 제주한라대 교수를 비롯해 제주도 김재웅 관광국장, 양 행정시 문화관광체육국장, 웰니스관광 관련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