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 추가 확진 5명···해장국집 근무자 접촉
제주 코로나 추가 확진 5명···해장국집 근무자 접촉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2.2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이도2동 '김영미재첩해장국' 종업원 코로나 확진
2월10일부터 2월23일까지 방문자 코로나 검사 받아야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청.

24일 하루 제주도내에서 총 5명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568명이다. 도정은 제주시 이도2동에 위치한 '김영미재첩해장국' 방문객들은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방문 기간은 2월10일부터 23일까지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564번, 565번, 566번, 567번, 568번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로써 올해 2월 달 누적 확진자는 46명으로, 올해 들어서는 총 1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늘(24일) 확진판정을 받은 5명 중 3명(제주 564번, 565번, 566번)은 지난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562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나머지 두 명은 각각 수도권 방문이력이 있는 도민(제주 567번)과 관광객(제주 568번)이다. 

도내 코로나 564번, 565번, 566번 확진자는 56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3명의 신규 확진자들은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앞서 562번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코막힘과 두통 증상으로 보여 22일 오후 2시쯤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고, 이튿날 오전 11시쯤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또다른 도내 신규 코로나 확진자 567번은 최근 수도권을 방문하고 온 도민이다. 2월23일 남양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통보받고 이튿날인 24일 오전 제주 서부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광객 확진자(568번)는 경기도 수원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통보받고 24일 오전 코로나 검사를 받아 최종 확진자로 판정났다. 

567번과 568번은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코로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제주시내 식당 근무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상호명을 공개했다. 

식당은 제주시 구남로(이도2동)에 위치한 '김영미재첩해장국'이다. 2월10일부터 23일까지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코로나 의심 증세와 관계없이 코로나 검사를 받으라고 제주도정은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