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제2공항 투기조사에 공무원 이용마라"
"원 지사, 제2공항 투기조사에 공무원 이용마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3.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노제주, 원희룡 지사 입장 발표에 "정치적 입지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 비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5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 제2공항과 관련, 공직자에 대한 투기 여부를 조사하겠다는 발표를 두고 "정치적 수단으로 공무원들을 이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전공노제주는 "원희룡 지사의 이러한 발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공직자들 전체를 잠재적 범죄집단으로 매도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공노제주는 "물론, 노조에서도 공무상 취득한 정보로 부동산 투기를 했다면 당연히 벌을 받아야 한다는 데엔 동의한다. 허나 개인정보 활용에 동의를 안 할 시 사실상 조사자체가 무의해질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명부상 취득여부 조사로는 '눈 가리고 아웅'식이 될 게 뻔하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지사가 이날 투기 조사를 실시하겠다곤 했지만, 별다른 효용성이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 이는 게 이 때문이다.

이에 전공노제주는 "사각지대에 놓인 실질적인 투기꾼들을 색출하려면, 조사대상 지역 부동산 소재지 지번에 대해 투기 의혹에 해당되는 기간 동안의 매매 사실 자료를 근거로 해서 투명하고 예외 없이 이뤄지길 바랄 뿐"이라고 주문했다.

또한 전공노제주는 "이번 투기 조사 결과가 제2공항 추진의 당위성 수단으로 활용되는 것을 경계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전공노제주는 "언제부터인지 도지사와 공무원 노조와의 대화가 사라졌다"면서 "대선 행보로 바쁘다는 말 보단 지사부터 모범을 보여달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