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 81% "제주비엔날레 다시 열어야"
제주도민 81% "제주비엔날레 다시 열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3.1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비엔날레 재추진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도민 10중 8명이 다시 개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제주도립미술관은 도민, 도내외 문화예술관계자, 제주도청 소속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일부터 3월 9일까지 제주비엔날레 진단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제주비엔날레 인지도, 제주비엔날레 재추진에 대한 찬반 여부, 도립미술관 전시방향 등 총 16개의 문항으로 진행됐으며, 도민 500명, 문화예술관계자 287명, 공무원 121명 등 총 908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설문에 참여한 문화예술관계자 46%와 공무원 29.8%는 제주비엔날레에 대해 ‘어느 정도는 알고 있다’, 제주도민 31.4%는 ‘이름은 들어보았다’고 답변했다.

특히 제주비엔날레 재추진에 대한 질문에 도민 81%가 재추진해야한다는 의견을 보여 대부분의 도민들은 제주비엔날레가 다시 개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

반면 문화예술관계자와 공무원은 비엔날레를 재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각각 57.5%, 55.4%로 찬반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추진 이유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는 세 그룹 모두 ‘제주문화예술의 발전을 위하여’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비엔날레 재추진 반대의 이유로는 제주도민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 작품과 전시내용’, 문화예술관계자와 공무원은 ‘도립미술관 내부 역량강화와 운영 집중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제주도립미술관에 필요한 전시는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제주도민, 문화예술관계자, 도 공무원 대부분이 ‘지역특성을 반영한 전시’, 즉 제주의 이슈와 예술의 접목, 미술사 정립 등을 주제로 한 전시 개최를 제시했다.

이나연 제주도립미술관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문화예술관계자 간담회와 제주비엔날레 자문위원회를 열어 종합검토 후 비엔날레 재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