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온 정세균 총리 "4·3특별법 후속조치에 만전"
제주 온 정세균 총리 "4·3특별법 후속조치에 만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3.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간담회에 앞서 정세균 총리와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20분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Newsjeju
▲ 간담회에 앞서 정세균 총리와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20분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Newsjeju

제주를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유가족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9일 오후 3시 40분 제주4·3평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주4·3유족회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세균 총리를 비롯해 원희룡 제주지사, 오임종 4·3유족회장, 양조훈 4·3평화재단 이사장 등 4·3유족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세균 총리는 "최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21년 만에 국회의 문턱을 넘었다"며 "너무 늦었지만 국가공권력에 의해 부당하게 희생당한 희생자와 유족들에 대한 보상 근거가 마련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국무회의에서 제주4·3특별법이 통과됐다. 국회 의결 18일 만에 국무회의를 통과한 것인데, 이로써 4·3사건 희생자와 유족을 위한 명예회복과 피해보상의 길이 활짝 열렸다.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주4·3특별법에는 특별재심을 통한 수형인의 명예회복을 비롯해 희생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피해보상, 추가 진상조사의 객관성과 공신력 확보, 공동체 회복 지원을 위한 국가 의무 명시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4·3특별법 전부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유가족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정세균 총리와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20분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Newsjeju
▲ 정세균 총리와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20분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Newsjeju

 

▲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유가족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에 따른 후속조치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유가족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그러면서 정 총리는 "4·3유족회와 유가족들의 시린 동백꽃이 떨어지는 봄이 왔다. 4·3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이 춥고 긴 겨울 끝에서 마침내 봄이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4·3특별법이 전면 개정됨에 따라 용역과 입법 등 후속조치가 마련되어야 한다. 연구용역이나 모든 방안을 수립할 때 유족회가 가장 중요한 당사자"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유족회에서 직접 적절한 방식으로 참여하고 의견도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고 이에 정 총리는 "전부개정에 의해 배·보상과 명예회복의 길이 열렸기 때문에 서두르지 않고 현실적으로 하나하나 처리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오임종 4·3유족회장는 "유족이 한분이라도 살아계실 때 위자료 등 연구용역 과정에서 국회에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양조훈 이사장은 "4·3특별법 전부개정으로 새롭게 시작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조직과 실무인력이 필요하다. 새로 시작되는 일들이 충분히 진행될 수 있도록 인력보강에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정 총리는 "실무적으로 잘 챙기고 제가 필요하면 뒤에서 뒷받침해서 여러분들의 뜻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정세균 총리와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후 3시 20분 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