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고용 볼모로 사업 추진, 파렴치한 행위"
"도민 고용 볼모로 사업 추진, 파렴치한 행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3.2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24일 엘티카지노 직원 기자회견에 비판 성명
▲제주드림타워 ©Newsjeju
▲제주드림타워 ©Newsjeju

제주참여환경연대가 24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엘티(LT)카지노 직원들에 의한 기자회견을 두고 사업자인 롯데관광개발 측을 향해 "파렴치한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이날 드림타워 직원 일동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 집결해 고용 불안을 호소하면서 카지노 변경이전 절차가 하루속히 진행돼 근무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를 두고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도민고용을 볼모로 사업을 추진하려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제주도의회 측에 "제주도민의 권리와 공정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드림타워를 향한 비판이 사업자로부터 '무분별한 폭로전'이라거나 '발목잡기'라고 매도당하고 있다"며 "사업자는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대상을 골라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카지노영향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건, 제주도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직원들을 동원한 기자회견은 과거 신화월드와 녹지국제병원이 그러했다"며 "만일 고용 불안을 이유로 이를 넘어가면 제주도는 법치가 실종되고 기업의 이익만을 보장하는 자본자유도시가 되고 말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도의회가 신화월드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보고서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다시 공정성을 훼손하는 절차를 내리지 않길 바란다"며 "이에 대한 자각 없이 기업의 볼모 놀이에 공정과 정의를 양보한다면 제주도의회는 더 이상 제주도민의 대표로서의 자격이 없다"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