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와 마스크
황사와 마스크
  • 뉴스제주
  • 승인 2021.03.3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제주시 서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강창준

중국에서 발원한 최악의 황사가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전국에 황사 경보가 발령중인데, 평소 맑은 날과 비교하면 20배 정도를 웃도는 매우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황사는 중국과 몽골 내륙에서 발생한 미세한 모래 먼지가 편서풍을 타고 날아와 가라앉는 현상이다. 주로 봄철에 우리나라와 일본 등에 영향을 미친다. 황사는 크기가 10~1000마이크로미터(㎛)의 흙먼지 알갱이와 중국 공업지대에서 배출된 카드뮴 같은 공해물질, 우리나라 대기오염 입자까지 뒤섞인 오염물질 덩어리다.

대기 중에 떠다니는 황사먼지가 기도와 폐로 들어가면 기도 점막을 자극해 호흡이 부자연스러워지고 목이 따끔하고 아픈 증상을 보인다. 황사 계절만 되면 만성호흡기환자가 급증한다. 평상시 보다 먼지 흡입량이 3배로 높아져서다. 각종 중금속도 2~10배 가량 흡입량이 증가하여 천식환자에게는 최악의 환경이다. 비염환자도 황사가 무척 괴롭다. 황사먼지가 가장 먼저 닿는 콧속에 이물질이 쌓이면서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 같은 증상이 민감해지고 심해진다.

황사와 미세먼지가 예년보다 일찍 기승을 부리면서 호흡기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외출할 때 되도록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데 아무 마스크나 썼다가는 오히려 낭패를 볼 수 가 있다. 황사 마스크는 의약외품으로 분류되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테스트를 거친 뒤 허가된 제품만 판매된다. 황사 마스크에는 입자 차단 성능을 나타내는 KF(Korea Filter)마크가 표시돼 있다. 예를 들면 KF80은 0.6㎛ 미만의 먼지를 80%이상 차단한다. KF 표시 뒤에 숫자가 클수록 차단효과도 뛰어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호흡이 어려울 수 있어 호흡량을 고려하여 마스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황사나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의약외품으로 허가된 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 집에 돌아와서는 반드시 얼굴과 손발을 깨끗이 씻는 등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노력도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