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과 같은 선물, 도서관 주간
봄꽃과 같은 선물, 도서관 주간
  • 뉴스제주
  • 승인 2021.04.0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서귀포시 도서관운영사무소장 김숙희
 
한국도서관협회에서는 도서관의 가치와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년 4월 12일부터 18일까지의 1주일을 ‘도서관 주간’으로 선정하여 공공도서관이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도서관협회가 1964년 제1회 도서관 주간을 제정하며 펴낸 취지문에는 “도서관 주간이란 책과 도서관 봉사가 개인의 일상생활에 끼치는 중요한 영향력을 환기시키는 동시에 도서관이 그 국가의 문화와 교육 발전에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시키고 국민의 독서를 도와주는 커다란 연중행사의 한 주간이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올해 제57회 도서관 행사 공식 주제는 ‘당신을 위로하는 작은 쉼표하나, 도서관’ 이며, 이에 맞게 전국적으로 다양한 독서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서귀포시 도서관운영사무소에서도 매년 도서관 주간마다 다채롭게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도서관 활동이 제한되고 있어서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프로그램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할 수 있는 “작은 책방 나들이”, “오디오북 연계프로그램”, “추억의 행운 뽑기”와 같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많은 분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쌓은 정신적인 피로감과 활동 제약에 따른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어 코로나블루를 극복하고 침체된 분위기를 전환하는 일들이 필요하다고 느껴, “북피크닉”, “북타민”, “그림책 테라피” 등 봄의 기운을 찾아 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함께읽고 공유하는 바람직한 독서문화를 만들고 도서관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인스타그램(서귀포팔리브) 등 SNS 홍보활동에도 적극 나서고있다.
 대체로 봄꽃나무들은 꽃을 피우고 나서야 잎을 돋운다. 잎을 올리기도 전에 꽃을 피워올리느라 바쁜 것처럼 분주히 마련한 도서관 주간 행사들이 지역주민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고 위로가 되는 봄꽃이 됐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