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하루새 5명 확진... 감염경로 불분명
제주 하루새 5명 확진... 감염경로 불분명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4.0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는 지난 7일 하루 동안 5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 방역당국은 확진자들의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5명은 두 가족으로 구성됐다. 640번 확진자부터 642번까지는 제주도민으로 지난 6일 경상남도 창원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A씨의 가족이다. 643번, 644번 확진자 역시 가족 관계로, 이들은 서울에서 입도한 관광객들이다.

640번 확진자 B씨, 641번 확진자 C씨, 642번 확진자 D씨는 모두 지난 6일 경상남도 창원시에서 가족인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오후 8시경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됐다. 이들은 7일 오전 9시경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 6일 경남 창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가족 3명과 지인 2명 등 총 6명과 함께 지난 5일 오전 경상남도로 이동했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현재까지 A씨와 지인 1명은 경상남도에, 나머지 가족 B, C, D와 지인 1명은 5일 오후에 제주에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를 통해 A씨의 접촉자는 가족 4명(B, C, D외 1명)과 지인 2명으로 파악됐다. 가족 4명 중 3명은 확진 판정을, 나머지 가족 1명과 지인 2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들은 모두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643번 확진자 E씨와 644번 확진자 F씨는 관광을 위해 제주를 방문한 가족으로, 다른 가족 2명과 함께 지난 4일 오전 제주에 입도했다.

이들은 관광을 하던 중 지난 7일 오전 11시경 가족 중 1명이 서울시 중랑구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의 접촉자라는 통보를 받고 같은날 서귀포시 서부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끝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E씨와 F씨 외의 나머지 가족 2명은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도내 한 시설에서 격리를 시작한 상태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제주도는 확진자들의 추가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방문지에 대한 방역소독을 하는 한편 접촉자 분리 조치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8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총 644명으로, 이 중 620명(사망1명, 이관 2명 포함)은 격리 해제됐으며 나머지 24명은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