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4일부터 많은 비 전망
제주지역, 4일부터 많은 비 전망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5.0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제주도 4일 강한 바람 동반한 비 예측
"내리는 비, 지역 편차 심하다"···"항공기 이용 승객 등도 운항 정보 숙지 필요"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주말인 13일(토)은 제주도남쪽해상에서 일시적으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낮에 가끔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5~20mm.

제주지역이 4일 오후부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역은 중국 상해 부근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비는 내일(4일) 낮 12시 전후에 약하게 빗방울이 떨어지다가 오후에 서부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점차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 

예상 강수량은 4일 오후 1시부터 5일 새벽 5시까지 제주도산지 100~200mm(많은 곳, 250mm 이상)·제주도(산지, 북부해안 제외) 30~80mm(많은 곳, 남부와 동부 150mm 이상)·제주도북부해안 10~40mm 등이다. 

기상청 측은 이번 비가 제주도내 산지와 남·동부(서귀포시, 남원읍, 표선읍, 성산읍)에 많은 비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면 제주 북·서부 해안(한림읍, 애월읍, 제주시, 조천읍) 지역은 강수량이 적어 지역편차가 크겠다고 설명했다. 

많은 비와 함께 강풍에도 만전을 기해야겠다.

제주지역은 4일 낮부터 차차 바람이 강해지면서 오는 5일 오전까지 3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강한 바람은 바다의 물결에도 영향을 끼쳐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바닷길과 함께 항공기도 지연되거나 결항될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 운항정보를 숙지하는 것이 좋다. 

기상청 관계자는 "4일부터 제주는 남풍이 강하게 불면서 다량의 수증기 유입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야외에 설치된 어린이날 행사장, 코로나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