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심상치 않은 확산세... 거리두기 격상되나
제주 심상치 않은 확산세... 거리두기 격상되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5.1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제주에서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두 자릿 수를 보이는 등 확산세를 보이자 제주도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9일 하루 동안 1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명의 확진자가 더 나오면서 10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792명으로 늘었다. 

하루 새 1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것은 올해 1월 1일(13명), 1월 3일(10명), 5월 4일(13명), 5월 6일(12명), 5월 8일(18명)에 이어 6번째로, 이달만 벌써 4번째이다.

5월 들어 제주에서는 총 7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올해에만 37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지역은 지난 1일과 2일에는 각각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3일부터 9일까지 최근 일주일 간 7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85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일주일 전 일평균 확진자 2.71명에 비해 무려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제주도는 가족, 지인모임 등 개별 단위 활동과 접촉이 늘면서 가정과 학교,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한 감염 규모의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것으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있다.

더구나 5월 신규 확진자 중 70.5%에 해당하는 55명이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되면서 새로운 감염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신규 확진자(87명)의 71.2%(62명)가 수도권 등 타 지역을 방문하거나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 해외 유입 등의 외부 요인으로 인해 확진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와 관련해 원희룡 지사는 10일 오전 9시 제주도청 4층 한라홀에서 주간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방역 위험 업종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을 추가로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주 확진자 발생 수치만 볼 경우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고려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각 집단의 감염 특성을 보니 밀폐, 밀집, 밀접된 환경에서 소집단 감염이 확산되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취약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특히 원 지사는 "확진자가 다수 거쳐 간 것으로 확인된 목욕장업, 피시방, 오락실·멀티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2주간 밤 11시까지 영업을 제한하고, 목욕장업, 유흥주점 등의 종사자에 대해서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원 지사는 오늘부터 실시되는 집중 방역 기간과 관련해 "방역 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강력한 점검 활동에 나설 것"도 당부했다.

제주도는 오는 23일까지 앞으로 2주간을 집중 방역 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거리두기 소관 부서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방역 수칙을 대대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시설별 방역 조치를 강력히 진행해 현재의 확산세를 멈추겠다는 전략이다.

방역수칙을 어기고 영업한 관리자ㆍ운영자에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또는 형사고발까지 가능하다.

제주도는 위반 정도가 중대하고 집단 감염의 원인을 제공한 경우, 방역조치 비용 및 확진자 진료비 등에 대해 손해배상청구권을 적극 행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과태료 부과뿐만 아니라 집합금지 명령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지속적인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운영 중단과 시설 폐쇄 명령까지 내릴 예정이다. 또한 유흥주점·단란주점·노래연습장의 업종과 함께 11일부터는 홀덤펍·콜라텍·헌팅포차·감성주점, 목욕장업, 피시방, 오락실·멀티방에 대해서 밤 11시 이후의 영업을 제한할 방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은 이번 주의 확진자 발생 추이를 살펴보고 단계 조정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