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로케 영화 '기적' 이란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제주 로케 영화 '기적' 이란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5.13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회 파지르 국제영화제 경쟁 부분
영화 '기적'은 '세상의 모든 것은 결국 사라진다'는 것에 대한 슬픔과 그래도 절대 잊혀 지지 않는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천혜의 자연 공간 제주도를 배경으로 두 남녀의 기적 같은 치유와 사랑의 메시지를 담아낸 작품이다.
영화 '기적'은 '세상의 모든 것은 결국 사라진다'는 것에 대한 슬픔과 그래도 절대 잊혀 지지 않는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천혜의 자연 공간 제주도를 배경으로 두 남녀의 기적 같은 치유와 사랑의 메시지를 담아낸 작품이다.

제주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 민병훈 감독의 영화 <기적>이 오는 5월 26일부터 6월 2일까지 이란에서 열리는 '제38회 파지르 국제영화제(Fajr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의 국제경쟁 부분에 공식 초청됐다. 

영화 <기적>은 '세상의 모든 것은 결국 사라진다'는 것에 대한 슬픔과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낸 작품으로 지난해 제46회 서울 독립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첫선을 보인바 있다.

영화 <기적>은 '용서받지 못한 자'(2005), '포도나무를 베어라'(2007), '황제'(2017)로 알려진 서장원과 스크린에 처음 도전하는 신인배우 박지연이 주연을 맡았다.

민병훈 감독은 "이 영화가 코로나19로 지친 관객들에게 '기적' 같은 위로와 치유, 감동이 가득하길 바라며, 제목처럼 이 영화를 본 관객이 각자의 고결함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귀하게 여기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과 의미를 전했다. 

▲ 민병훈 감독 ©Newsjeju
▲ 민병훈 감독 ©Newsjeju

러시아 국립영화대학을 졸업한 민병훈 감독은 지난 1998년 <벌이 날다>, 2001년 <괜찮아, 울지마>, 2006년 <포도나무를 베어라>로 토리노 국제영화제 대상, 코트부스 국제영화제 예술 공헌상,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비평가상, 테살로니키 국제영화제 은상 등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2013년 <터치>로 마리클레르 영화제 특별상 수상 및 가톨릭 매스컴상 수상과 함께 영상자료원 올해의 영화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5년 함부르크 영화제와 상하이 영화제 등에서 <사랑이 이긴다>가 상영된 바 있으며, 같은 해 <펑정지에는 펑정지에다>는 전주국제영화제 및 실크로드국제영화제 등에서 초청 상영되기도 했다. 

민 감독은 생명의 관한 장편 3부작인 2018년 <황제>와 2020년 <기적>, 2021년 <팬텀>을 완성했다. 민 감독은 현재 제주에서 휴먼 다큐멘터리 <약속>을 촬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