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 부지사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고영권 부지사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5.1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가 "제주지역 농산물 먹거리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제주농업의 생산체계를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14일 오후 1시 30분 제주칼호텔 2층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제6회 지속 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한 제주플러스포럼' 기조 강연을 통해 "코로나19 시대 위기를 모면할 단기 지원책과 함께 농촌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고영권 부지사는 "코로나19 범유행이 가져온 유통환경과 기술·마케팅의 변화는 농촌의 위기를 더욱 가속화 시키고 있다"며 "고령화된 농촌은 거대한 시대적 흐름을 수용하고 대응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그만큼 행정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월동채소의 주요 재배지임에도 농산물 과잉생산과 가격하락이라는 만성적 수급 불안 문제를 겪어왔던 제주지역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사전·사후 관리 대책으로 △월동채소 재배신고제와 휴경 보상 등 토양생태환경보전사업 △제주 농산물 가격안정관리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고영권 부지사는 특히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을 통한 제주의 농업 생산체계 개편에 의지를 보였다.

그는 "제주 농산물의 도내 유통·소비에 대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게 되는 제주 광역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라며 "제주산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우선 소비하는 시스템을 통해 특정 작목에 편중되어 있는 제주지역 농업 생태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급변한 산업 시스템에 대응하기 위해 1차산업 분야와 신기술 부서와의 협업회의를 집중 운영하고 있다"며 "제주형 미래산업 발굴을 통해 ICT 분야에 역량을 가진 미래형 청년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융합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대학교와 제주연구원, 뉴스1 공동주최로 열린 제6회 제주플러스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제주 월동채소 산업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