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보후구역 및 119센터 주변 불법주정차 단속 강화
어린이 보후구역 및 119센터 주변 불법주정차 단속 강화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1.06.11 10: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억 3500만 원 투입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1억 3500만 원을 투입해 어린이 보호구역 및 영어교육도시 119 센터 주변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불법주정차 단속 구간 지정을 위한 지역의견 수렴, 시범운영 등을 거쳐 지난 6월 1일부터 대정읍 보성초 및 대륜동 법환초 앞 등 2개소에 고정식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을 신규로 운영 중이다.

또한, 영어교육도시 내 브랭섬홀아시아 및 영어교육도시 119센터 주변은 차량 이동식 불법주정차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 법환초등학교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장비. ©Newsjeju
▲ 법환초등학교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장비. ©Newsjeju

어린이 보호구역은 5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을 뿐만 아니라 어린이 안전의 필요성이 더욱 요구됨에 따라 불법 주정차 무인단속장비를 설치하게 됐다.

한편,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 위반 과태료는 지난달 11일부터 승용 8만 원에서 12만 원으로 승합 9만 원에서 13만 원으로 3배로 상향돼 적용되고 있다.

영어교육도시 119센터 주변은 불법주정차 차량에 의한 화재 출동 지연등 관계 119센터의 요청에 의해 불법주정차 단속구역으로 지정하게 됐다.

이 밖에도 서귀포시는 이달 중으로 안덕면 안덕초, 남원읍 태흥초 앞에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장비를 추가 설치해 시범 운영키로 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문제 해소는 단속도 중요하지만 시민 스스로의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의식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므로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물개 2021-07-28 13:27:36 IP 121.189
주차장을 주변을 만들어줘야 주차를 하죠
;; 진짜로 주차 난이 너무 심합니다...